노안 주범 ‘주름’ 연령대별 관리법 ‘넷’

0
1172

‘동안’ ‘피부미인’을 추구하는 시대에 최대의 적으로 꼽히는 주름은 진피층의 콜라겐과 탄력섬유가 소실되면서 피부 표면에 골이 생기는 현상을 뜻한다. 비교적 눈에 잘 띄어 사람의 인상을 결정한다. 탄력도가 높은 젊은 피부에서는 잘 발생하지 않아 노화의 상징으로 여겨지지만 노화현상이 40~50대 중년층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성인의 경우 콜라겐이 1년에 약 1%씩 감소하며, 본격적인 피부 노화는 25세부터 시작된다. 매스컴에 보도된 한 일본 연구에 따르면 25~56세 여성의 주름 형태를 분석했더니, 피부 주름의 생성 모드가 급격히 바뀌는 나이가 '33세'에 불과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특히 과도한 업무, 잦은 야근, 불규칙한 생활 습관 등으로 이마와 입가, 눈가 주름이 예상보다 빠르게 나타나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이 많다. 주름은 연령, 생활습관, 유전적 성향 등 원인이 다양한 만큼 평상시 본인에게 적합한 방식으로 예방해야 한다. 특히 연령에 따라 주름이 잘 생기는 부위가 달라 나이대별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노안 주범 ‘주름’ 연령대별 관리법 '넷'

 

20대는 피부가 처져 생기는 주름보다 표정주름과 잔주름이 시작되는 시기다. 또한 외부환경이나 심신의 피로로 인해 지성이나 건성피부로 변하기 쉽고 눈이나 입 주위 등이 부분적으로 건조하고 거칠어지므로 수분과 보습에 신경을 써줘야 한다.

30대는 본격적으로 주름이 생기는 시기이며, 특히 미간이나 콧등은 피부가 약하고 탄력섬유와 콜라겐 섬유가 부족해 쉽게 잔주름이 생긴다. 미간주름이나 콧등주름은 단순한 노화의 문제가 아니라 미간에 힘을 주거나 얼굴을 찡그리며 웃는 등 표정습관에 의해서 나타나는 주름이다. 때문에 미간 근육 등 표정근육이 수축하는 방향과 직각으로 이마, 미간, 콧등, 양쪽 눈가 등에 주름살이 형성되는 특징이 있다.

또한 30대가 되면 피부 기능이 서서히 둔화되면서 피부가 거칠어지고 트러블이 자주 일어난다. 이때 묶은 각질이 피부 위에 두껍게 쌓여 있으면 자연히 피부의 신진대사가 저하돼 노화도 쉽게 발생하므로 먼저 각질관리로 피부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도록 해야 한다.

40대는 피부의 노화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시기다. 이마 등에 주름이 확실히 눈에 띄고 각질층이 두꺼워져 피부톤이 칙칙해지기 쉽다. 또한 피부 잡티, 잔주름 등이 잘 보이며 피부 결이 부쩍 거칠어지는 시기다. 특히 피지선의 기능 저하로 피부의 윤기와 탄력이 떨어지면서 눈 밑 처짐, 눈가 잔주름 등으로 인상이 다소 안 좋아 보일 수 있으므로 눈가 주름을 신경 써서 관리해야 한다.

50대는 피부의 지방층, 콜라겐, 엘라스틴 섬유가 진피층에서 감소하기 시작한다. 또 피부의 자생력이 감퇴해 피지 분비가 감소하면서 탄력 저하와 수분 부족이 일어나게 된다. 이 때문에 50세 전후로 이마, 눈꺼풀, 뺨 등에 피부의 늘어짐이 나타나게 된다. 특히 뺨과 목둘레의 피부가 처지면서 깊은 주름이 생기기 쉽다. 목은 피로를 많이 느끼는 만큼 긴장감이 더해져 주름이 쉽게 생길 수 있으므로, 평소 고개를 자주 뒤로 젖혀 목의 피로를 풀어줘야 한다.

 

사진= 바노바기 성형외과 제공

 

 

에디터 김혜진  agent@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긴 리플

내용을 입력하세요!
이름을 입력해주세요.